BPF2008: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상영회 <기담> 후기

지난 3월 15일, 태터앤컴퍼니(TNC)의 주최로 "좌충우돌! 블로그! 영화와 놀다 2008"(이하 BPF2008) 행사가 롯데시네마 홍대입구관과 홍대 벨벳 바나나 클럽에서 열렸다.
출처: 태터툴즈 공식 블로그

BPF2008 공식 블로그 : http://blogplay.org/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상영회 : <기담>" 외에도 "<플래닛 테러> 블로거 시사회"나 "오!부라더스와 함께 하는 즐거운 파티"라는 행사가 더 있었지만, 토요일 오후라 밴드 합주에도 참석해야 했기 때문에 아쉽게도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상영회 : <기담>"만 참석하게 되었다.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았지만 디지털 카메라를 가지고 다닐 수 없을 정도로 행사 이후의 일정이 바빴기 때문에 내가 찍은 사진은 남아있지 않고, 그 때문에 그 아쉬운 마음은 공식 블로그의 사진으로 대신 한다.
링크 ; 사진으로 보는 BPF2008 - 태터툴즈 공식 블로그

영화 <기담> 상영회가 끝나고 바로 "블로거와 함께 하는 요절복통 영화 토크쇼"가 진행되었다. 네 명의 패널이 참석하여 진행된 토크쇼에서 각 패널들의 근황 이야기와 함께, 알려진 사람으로서 사적 공간인 블로그에 포스틍을 한다는 것의 어려움, 블로그와 영화 홍보 및 마케팅 등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제목과는 다르게 "요절복통"이 아닌 조금은 진지한 내용의 토크쇼였다.

토크쇼가 끝난 후 경품 추첨. 운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바라지 않았던 롯데시네마 홍대입구관 시사권이 당첨되었다. 내 바로 옆에 앉아있던 커플은 나이키 점퍼에 아디다스 신발을 받았는데. 휴, 나는 정말 경품 쪽에는 운이 없구나. 덤으로 받은 DAZED의 협찬품들.

내가 참석한 행사에서 조금 아쉬웠던 점은, 토크쇼 진행 중 패널들끼리의 대화가 주를 이룬데다 토크쇼의 원래 주제였던 "대안적 영화언론으로서의 블로그 저널리즘, 현황과 전망"과는 거리가 있는 진행, 그리고 관객들과의 의견 교환이 없었던 점이었다.

  • 하얀현자 at 2008.10.07 20:05

    기담은 결론이 어떻게 되는 지를 모르겠어 @.@
    그때 친구들 한 4명인가 하고 같이 봤는데.. (사실 무서운거 보자고 했는데..)
    내용 정리가 안되더라는;;ㅋ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