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의커플(Overboard, 1987)

# 3년 전에 우리 나라에서는 같은 이름의 드라마가 리메이크되어 방영되기도 했지요. 주인공 딘 프로핏의 역을 맡은 커트 러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B급 영화 <데스 프루프>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는데, 그의 젊을 적의 모습을 보니 참으로 느낌이 새롭네요.

 

# 줄거리는 드라마의 내용과 비슷합니다. 물론 대부분의 설정은 두 작품이 서로 다릅니다. 그리고 우리 나라에서 리메이크된 드라마보다 현실성이 조금은 떨어진다는 느낌입니다. 146분의 상영시간의 원작을 16부작으로 늘려서 방영한 덕분에 더 많은 이야기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느끼는 게 아닐까 싶습니다.

 

# 드라마에서의 나상실은 어수룩하고 귀여운 느낌인 반면에, 영화에서의 애니는 억척스럽고 강한 느낌입니다. 확실히 두 캐릭터 모두 사랑스러운 이미지임이 확실합니다. 그리고 남자 주인공인 장철수와 딘 프로핏 모두 강하면서도 능글맞은 캐릭터로 나오고요. 오지호와 커트 레셀, 한예슬과 골디 혼의 느낌을 비교해보면서 감상할 수 있는 것도 매력 중 하나입니다.

 

# 조안나의 남편인 그랜트는 너무 돈밖에 모르는, 조금은 악랄한 캐릭터로 나왔네요. 그리고 드라마의 공실장과 같은 빛나는 조연도 딱히 없는 편이고요.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