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시사회 가기: <커넥트> 시사회 후기

영화관 아르바이트 생활이 1년쯤(그 기간이 계속 이어진 것은 아니고, 작년 초부터 시작하였다가 중간에 약 6개월 간의 공백기가 있었다.) 되다보니 혼자서 영화를 본다는 것이 이제는 익숙해졌다. 물론 싱글이라는 사실이 더 큰 이유이겠지만, 그 이유는 이제는 아무렇지 않은 사실이 되었지 않은가. (웃음)

사실 내가 영화에 빠져 혼자 영화관을 전전하던 것은 대학교 1학년 때부터였다. 2005년 여름, 한창 사귀던 여자친구와 헤어진 후 공부와 음주 외에는 할 것이 마땅히 없었던 터였는데, <친절한 금자씨>나 <킹콩>, <여섯 개의 시선>과 같은 영화들의 개봉 소식을 듣고 영화관으로 한걸음에 달려갔던 것이 시작이었다. 그 이후로는 여자친구가 있던 시기를 빼고는 대부분의 영화는 혼자 보게 되었다.

하지만, 시사회는 반드시 누군가와 같이 가야한다는 이상한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애써 당첨된 영화 시사회에 같이 갈 사람을 구하지 못할 경우에는 주저없이 시사회 불참 신청을 해버렸고, 그렇게 한 것도 올해에만 벌써 네 번이나 되었다ㅡ이 글을 빌어, 맥스무비 및 여러 영화 마케팅 관계자 분들께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ㅡ. 

요즘 매주 구독하고 있는 FILM2.0의 홈페이지를 통해 여러 시사회 및 공연 초대에 응모했는데, 그 중 홍콩의 액션스릴러 영화 <커넥트>의 시사회에 당첨되었다. 하지만, 어김없이 시사회에 같이 갈 사람은 구하지 못한 상태. 결국 아까운 티켓을 어쩌지 못하고 혼자 시사회에 가기로 결심했다. 처량해보이면 어떠랴. 영화는 보고 싶은데, 두 장 모두 버리는 것보다 그래도 한 자리라도 채우는 게 더 좋은 것이지.



얼마 전 부도 소식으로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쓸어내리게 했던 단성사에서, 이번 FILM2.0의 시사회가 진행되었다. 여느 시사회와 마찬가지로 FILM2.0뿐 아니라 다른 여러 곳에서도 동시에 시사회를 진행하다보니, 단성사ㅡ정확히는 CINUS단성사ㅡ의 상영관 중 대부분이 <커넥트> 상영에 동원(?)되었다. 시사회는 원래 시작 시간인 오후 8시 10분을 10분 가량 넘긴 후 시작되었다.

영화 상영은 포스터나 영화의 시놉시스와는 다르게 아주 밝은 분위기에서 이루어졌다. 아무래도 주인공인 밥(고천락)의 행동과 그에게 벌어지는 일들 때문이었을 것이다. 액션스릴러 영화의 시사회장에서 영화 진행의 40% 정도가 웃음이었다고 하면, 당신은 믿을 것인가? 하지만 사실이다. 방금 네이버에 올라온 시사회 후기에는 이 영화가 웃기다고 말하면 어떻게 될 것 같다는 식의 이야기도 올라오고 있다. 시사회장을 (영화와 어울리지 않게) 웃음바다로 만들어버린 이유는, 영화 개봉 후 극장에서 확인해보면 될 것이다.

영화에 대한 전체적인 평가? 1) 혹시 이 영화를 기대하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결말은 당신이 상상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말해두겠다. 하지만, 뻔한 결말이지만 결말까지 가는 과정은 당신의 기대를 충족시켜줄 것이다. 게다가 결말 직전에는 아마 당신을 당황하게 만들지도 모른다. 2) '액션스릴러'라는 장르에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도 부담이 없는 영화. <추격자>의 스릴과 <테이큰>의 액션이 만났다고는 하지만, 스토리 진행은 단순해서 충분히 따라오고도 남을 것이고, 잔혹한 장면도 없다.

개인적으로 영화 평점에 그다지 후하거나 박하지 않은, 가끔은 남들과 다른 평점을 부르고는 하지만, 이번 영화의 평점을 주자면, 3.9/5.0 정도 주겠다. 지난 9월 홍콩 현지에서 있었던 <커넥트> 시사회를 취재했던 FILM2.0 408호의 기사의 한 부분을 발췌하면서 이 글을 마칠까 한다. 

 영화는 상당한 속도감이 있었다. 잠시도 지루할 틈을 주지 않고 작은 사건 사고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졌다. 스릴러영화답게 코믹한 장면은 없었지만, 한두 장면에서는 좌중이 폭소를 터뜨리기도 했다. 영화 상영이 끝난 후, 한국 언론들도 새로운 스타일의 홍콩영화라는 측면에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FILM2.0 408호 23쪽, 김도형 기자의 글 中

 
  • 윤수아씨 at 2008.11.07 10:01

    ㅎㅎ 영화보다는 영화관까지 가는 길의 감상이 포인트네요.
    추격자와 테이큰 모두 재밌게 보았지만 커넥트는 그다지 끌리지 않았는데!
    영화 볼 기회가 있으면 커넥트를 한번 봐야겠군요~_~

    • sy at 2008.11.07 14:32

      막상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보니, 아직 개봉하지 않은 영화에 대해 길게 왈가왈부할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되어서 최소한으로 줄였어요. 그러다보니, 영화 자체보다는 영화관까지 가는 길의 감상이 주를 이루게 되었네요.;

      예고편 영상에서 말하는 것처럼 <추격자>와 <테이큰>의 조합을 기대하고 가셨다가는, 헛웃음만 나올지도 모릅니다 (웃음)

댓글 남기기

BPF2008: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상영회 <기담> 후기

지난 3월 15일, 태터앤컴퍼니(TNC)의 주최로 "좌충우돌! 블로그! 영화와 놀다 2008"(이하 BPF2008) 행사가 롯데시네마 홍대입구관과 홍대 벨벳 바나나 클럽에서 열렸다.
출처: 태터툴즈 공식 블로그

BPF2008 공식 블로그 : http://blogplay.org/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상영회 : <기담>" 외에도 "<플래닛 테러> 블로거 시사회"나 "오!부라더스와 함께 하는 즐거운 파티"라는 행사가 더 있었지만, 토요일 오후라 밴드 합주에도 참석해야 했기 때문에 아쉽게도 "다시 보고 싶은 영화 상영회 : <기담>"만 참석하게 되었다.

사진을 찍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았지만 디지털 카메라를 가지고 다닐 수 없을 정도로 행사 이후의 일정이 바빴기 때문에 내가 찍은 사진은 남아있지 않고, 그 때문에 그 아쉬운 마음은 공식 블로그의 사진으로 대신 한다.
링크 ; 사진으로 보는 BPF2008 - 태터툴즈 공식 블로그

영화 <기담> 상영회가 끝나고 바로 "블로거와 함께 하는 요절복통 영화 토크쇼"가 진행되었다. 네 명의 패널이 참석하여 진행된 토크쇼에서 각 패널들의 근황 이야기와 함께, 알려진 사람으로서 사적 공간인 블로그에 포스틍을 한다는 것의 어려움, 블로그와 영화 홍보 및 마케팅 등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제목과는 다르게 "요절복통"이 아닌 조금은 진지한 내용의 토크쇼였다.

토크쇼가 끝난 후 경품 추첨. 운이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바라지 않았던 롯데시네마 홍대입구관 시사권이 당첨되었다. 내 바로 옆에 앉아있던 커플은 나이키 점퍼에 아디다스 신발을 받았는데. 휴, 나는 정말 경품 쪽에는 운이 없구나. 덤으로 받은 DAZED의 협찬품들.

내가 참석한 행사에서 조금 아쉬웠던 점은, 토크쇼 진행 중 패널들끼리의 대화가 주를 이룬데다 토크쇼의 원래 주제였던 "대안적 영화언론으로서의 블로그 저널리즘, 현황과 전망"과는 거리가 있는 진행, 그리고 관객들과의 의견 교환이 없었던 점이었다.

  • 하얀현자 at 2008.10.07 20:05

    기담은 결론이 어떻게 되는 지를 모르겠어 @.@
    그때 친구들 한 4명인가 하고 같이 봤는데.. (사실 무서운거 보자고 했는데..)
    내용 정리가 안되더라는;;ㅋ

댓글 남기기

<데쓰 프루프(Death Proof, 2007)>


영화계는 ‘쿠엔틴 타란티노’라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작년 여름에 살던 나를 흥분하게 만들었고, 그의 실력은 이미 많은 영화들을 통해 증명해보였다. 그래서 우리 나라에서 그의 작품 <데쓰 프루프(Death Proof, 2007)>가 개봉된다는 소식을 접하자마자 나는, 기필코 보겠노라, 다짐했었다. 안타깝게도 이 영화가 개봉하기 2주 전에 훈련소에 들어가는 바람에, 극장에서 이 영화를 볼 수 없었다.


훈련소에서 나와 이 영화가 어떻게 되었는지 수소문해보았지만, ‘스폰지하우스’에서 개봉한 지 1개월이 훨씬 지났음에도 계속 상영한다는 것 이외에 큰 정보를 얻을 수 없었다. 아마 우리 나라에서는 관객 동원에 성공하지 못했으리라.


감독 쿠엔틴 타란티노가 작심하고 만들었다는 B급 영화. 글쎄, 그러면 그의 다른 영화들은 A급이었을까? 뭐, 그 물음에 대해서는 “No!”라고 딱 잘라 말하지는 못하겠다. 그럼, 과연 ‘A급 영화’는 무슨 의미일까? 이 물음은 감독 본인 혹은 영화 평론가들이나 해답을 알겠지. 난 그런 류의 인간이 아니니까 패스.


영화 스토리에 대한 이야기는 당연히 가볍게 노코멘트. 이미 다른 리뷰들을 본, 혹은 영화를 직접 본 사람들이라면 다 알고 있겠지. 가장 흥미진진했던 장면을 꼽으라면, ‘스턴트맨 마이크’(커트 러셀)이 한밤중의 텍사스에서 예쁜 언니들이 탄 차와 정면충돌하는 부분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차가 충돌하는 장면과 함께 보여지는 여배우들의 클로즈업된 얼굴들, 그리고 그 충돌의 결과물. 구차하고도 방금 전에 본 내용이라 하품도 하고 싶지만, 이런 식의 전개는 과연 어느 영화에서 볼 수 있을까.


아, 곁들여 이야기하자면, 중간 부분에서는 영화 의 교회에서 처참한 현장을 지켜보는 ‘얼 맥그로’의 모습을 다시 한 번 볼 수 있다. 그 ‘아버지’와 ‘아들’을 다시 본 게 반가웠다고 말하는 건 나밖에 없는걸까.


조금은 의외인 반전과 자동차 추격신, 그리고 관객으로서 ‘스턴트맨 마이크’를 지켜볼 때의 긴장감. 영화 에서 건진 것들이다.

댓글 남기기
◀ PREV 1234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