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STAFF 감독, 각본ㆍ닐 블롬캠프 | 제작ㆍ피터 잭슨 | 촬영ㆍ트렌트 오팔로치
CAST 비커스ㆍ샬토 코플리 | 쿠버스ㆍ데이비드 제임스 | 타냐ㆍ바네사 헤이우드
DETAIL 러닝타임ㆍ112분 | 관람등급ㆍ청소년 관람불가 | 홈페이지ㆍwww.d-9.com
 


# 요하네스버그 상공에 거대한 우주선이 멈춘지 20년. 그 20년동안 제한 구역인 '디스트릭트 9'에 거주-거의 강제수용과 비슷한 수준이었다-하는 외계인들이 방화나 절도, 살인 등의 심각한 범죄를 일으키자, 정부에서는 MNU 다국적연합을 주축으로 150만의 외계인들을 강제 이주하는 작전을 실시하게 된다.

# 대표작이라고 할 작품도 전무한, 우리 나라에서는 전혀 알려지지 않은 79년생 닐 블롬캠프 감독과 <반지의 제왕>과 <킹콩>으로 알려진 피터 잭슨의 만남이, 이런 식으로 충격적이고 입이 떡 벌어지게 하는 영화를 만들어낼 것이라고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던 것을 가볍게 비웃기라도 하는 것만 같았다. 영화를 너무 기대하고 보는 것도 후폭풍이 센 편인데, 아무런 기대도 하지 않고 봤던 나는 뒷통수를 제대로 맞은 것만 같다. 이 영화가 픽션이라는 것을 생각하지 않고 첫 장면을 맞닥드렸다면 아마 하나의 다큐멘터리 영화라고 착각했을 지도 모를 정도로 치밀했다.

# 과 선배 중 한 분의 평을 빌려오자면 'FPS 어지러워서 못하는 사람들은 주의'. 무비위크의 모 기자의 리뷰에는 '인간보다 더 인간적인 외계인들'이라는 말이 붙어 있는데, 영화를 보고 나오니 그게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 영화 <클로버필드>처럼 사건 현장을 카메라로 직접 담는 느낌이라 약간의 어지러움이 느껴지기도 했고, 비커스 요원이 주는 사탕을 집어던지는 외계인 아기는 정말 인간의 아기처럼 느껴졌다.

# 얼마 전에 상영했던 <9:나인>의 쉐인 액커 감독과 함께 2009년 새로운 거물이 등장했다고 말하고 싶어졌다. 그동안 신인급 감독과 거물급 제작자의 만남은 수도 없이 많이 있었지만, 그 결과가 이렇게 웅장한 경우는 참 드물었다. 이 한 작품만으로도 충분히 앞으로 닐 블롬캠프 감독의 작품을 주목하게 될 것 같다.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