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02, 대학로 주변

이렇게 마음놓고 바깥으로 사진을 찍으러 나간 것도 참으로 오랜만이다. 지난 5월 이후로는 아르바이트에 내 모든 주말과 휴일을 바치면서 살다보니 도저히 마음대로 사진을 찍으러 다닐 수가 없었다. 영화관에 하루 쉬겠다고 말을 하고는, 사진을 찍으러 어디를 가볼까 하다가 딱 1년 전에 로커클럽 학생방 회원들과 같이 다녀온 낙산공원을 떠올렸다. [작년 사진들]

미투데이에 지나가듯 포스트를 올렸는데, 대학 동기인 TayCleed가 따라오겠다고 해줘서 지루하지 않게 다녀왔다.

작년에 다녀온 낙산공원의 기억은 조금씩 희미해지지만, 낙산공원의 모습은 그대로였다. 그래도 아쉬운 건, 그동안 낙산공원이 입소문을 통해 사진 촬영 장소로 유명해진만큼 사람들이 많이 찾아서인지 낙산 프로젝트의 작품들이 낙서로 많이 더러워져 있었다.
창경궁의 가을은 분주했다. 매표소에 들어선 줄부터 시작해서, 단체로 온 관광객들, 사진을 찍으러 온 동호회 사람들, 데이트를 즐기러 온 커플들, 아이들과 가을의 끝자락을 같이 붙잡으려는 가족들까지,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아직도 정리하지 못한 채 하드디스크에 남아있는 사진이 150여장. 이 사진들은 내 하드디스크 안에서 잠자고 있다가 빛을 보지도 못하고 썩어가겠지. 그래도 쌀쌀한 날씨에도 참 좋은 풍경이었고, 지금 올린 사진들만으로도 느낌이 전해질 거라고 생각한다.

[사진 더보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