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1026, 퇴근길


며칠동안 미친듯이 내린 비 때문인지, 일요일 퇴근길의 하늘은 그야말로 깨끗하고 맑은 하늘이었다. 조금은 춥지만, 이런 날 사진을 찍으러 나갈 수 없다는 사실이 참으로 슬펐다. 그래서 퇴근길에 멍하니 하늘을 올려다보고 있다가 핸드폰 카메라를 하늘을 향해 들어올려보았다.

하늘의 구름은 참 몽글몽글했다. 과연 내 꿈은 저 구름들 중 어떤 걸 타고 하늘을 표류하고 있을까.
  • 윤수아씨 at 2008.10.28 02:24

    핸드폰 사진 두장이 마치 파노라마처럼 이어질 것 같아요!
    일요일 하늘 정말 맑았죠!

    • sy at 2008.10.28 10:48

      같은 위치에서 고개만 돌려서 찍은 사진들이랍니다;
      일요일 하늘은 참 맑았어요.
      이번에 다시 오는 일요일도 그렇게 맑았으면 좋겠어요.

댓글 남기기
◀ PREV 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