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름스캔

평소에 SKOPI 지점 중 가장 가깝고 그나마 필름스캔 가격이 저렴한 노량진점을 애용했다. 그러다가 그보다 가격이 싸다는 이야기에 솔깃하여 지난 목요일 저녁에, 혜련누나에게 추천받은 SKOPI 종로점에 가서 필름스캔을 의뢰했다.

그동안 찍을 기회도 없었음에도 겨우 셔터를 놀려 5롤이 모였고, 더이상 이 필름들을 그냥 필름 상태로 보관하는 건 사진들, 그리고 기억들에 대한 죄일 거라는 생각이 들어, 아주 큰 마음을 먹고 종로까지 나간 것이었다.

사실 이 사진들에 대해 하고 싶은 이야기는 참으로 많다. 하지만 사진에 대해 아무리 길게 설명한 들 무엇하랴. 그저 내가 찍고 싶었던 것들을 보고 이해하여 준다면 고마울 뿐이다. 그리고 내 카메라에 찍혀버린 그들과 그것들에게 한없이 미안할 뿐이다.

0123456


0123456


012345


012345678
댓글 남기기

20081102, 대학로 주변

이렇게 마음놓고 바깥으로 사진을 찍으러 나간 것도 참으로 오랜만이다. 지난 5월 이후로는 아르바이트에 내 모든 주말과 휴일을 바치면서 살다보니 도저히 마음대로 사진을 찍으러 다닐 수가 없었다. 영화관에 하루 쉬겠다고 말을 하고는, 사진을 찍으러 어디를 가볼까 하다가 딱 1년 전에 로커클럽 학생방 회원들과 같이 다녀온 낙산공원을 떠올렸다. [작년 사진들]

미투데이에 지나가듯 포스트를 올렸는데, 대학 동기인 TayCleed가 따라오겠다고 해줘서 지루하지 않게 다녀왔다.
012345

작년에 다녀온 낙산공원의 기억은 조금씩 희미해지지만, 낙산공원의 모습은 그대로였다. 그래도 아쉬운 건, 그동안 낙산공원이 입소문을 통해 사진 촬영 장소로 유명해진만큼 사람들이 많이 찾아서인지 낙산 프로젝트의 작품들이 낙서로 많이 더러워져 있었다.
0123456789101112131415
창경궁의 가을은 분주했다. 매표소에 들어선 줄부터 시작해서, 단체로 온 관광객들, 사진을 찍으러 온 동호회 사람들, 데이트를 즐기러 온 커플들, 아이들과 가을의 끝자락을 같이 붙잡으려는 가족들까지,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 
012345
아직도 정리하지 못한 채 하드디스크에 남아있는 사진이 150여장. 이 사진들은 내 하드디스크 안에서 잠자고 있다가 빛을 보지도 못하고 썩어가겠지. 그래도 쌀쌀한 날씨에도 참 좋은 풍경이었고, 지금 올린 사진들만으로도 느낌이 전해질 거라고 생각한다.

[사진 더보기]
댓글 남기기

20080822-24. 장용산 계곡 with the.M

이미 가을이 훌쩍 와버린 10월인데, 이제야 8월달의 사진들을 올린다는 것이 나를 참 게을러보이게 만드는 일임을 알고 있음에도 이렇게 뒤늦게 글을 작성하는 이유는, 그동안 블로그를 비운 시간이 너무 오래되었던 탓도 있지만, 조금씩 흔적도 없이 사라지려하는 여름을 아쉬워하기 때문이다.

지나간 여름을 다시 기억해내기 위해, 그리고 다음에 다가올 여름을 더 기대하기 위해, 지난 8월 말에 the.M 멤버들과 함께 2박3일동안 옥천의 장용산으로 떠났던 여름 휴가의 사진들을 올린다.

012345678

생각해보니, the.M의 멤버들과는 대부분 술자리에서 만난 사이였기 때문에 이렇게 진지한 모습은 처음이었다. 다음에 만났을 때는 더 즐거운 기억을 만들 수 있기를 바라면서, 마지막 날 멤버들과 다녀왔던 카페 '이데'에서의 사진들을 붙여본다.
0123

댓글 남기기

20071208, film scan


나는 필름스캔을 주로 노량진에 있는 Skopi에 맡긴다. 롤당 5천원을 훌쩍 넘기는 집 주변 사진관들에 비해 롤당 2천원 이상 저렴하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CD에 담아주는 것보다는 웹하드에 올려주는 것이 나에게는 덜 번거롭기 때문이다. 물론 현상된 필름을 다시 받으려면 노량진으로 직접 가야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현상물은 다음에 들를 때 받아가도 되는 거니까.

내 책장 위에서 필름통에 갇힌 채 답답하게 지내던 필름 두 롤, 그리고 삼백이 안에서 잠들고 있던 필름 한 롤을 가지고, 토요일 오후에 모처럼만에 노량진에 들렀다.

업로드된 사진들을 확인해보니, 갇혀있던 필름들은 그리 오래되지 않은 것들. 그나마 다행이었다. 내가 사진을 언제 어떻게 찍었는지를 기억할 수 있는 시간의 것들이라서.

012345678910

지난 11월 중순 로커클럽 출사에 참여해서 찍은 사진들부터, 필름 스캔을 맡기기 전 얼마 남지 않은 필름의 공간을 채우기 위해 무작정 찍었던 사진들까지, 시간 순서와는 관계없이 정렬되어있다.
댓글 남기기

20071202, incheon, with jihyeon


인천에 있는 차이나타운에 나가볼 생각만 가지고 있다가 조금 더 지나면 영영 못가게 될 것 같았다. 얼핏 로커클럽 학생방에 코멘트로 흘리듯 남긴건데, 운이 좋게도 로커클럽의 지현씨가 함께 가주시기로 했다.

우리나라 최초로 자장면을 시판했다는 '공화춘'에서 우선 요기를 하고, 차이나타운 -> 자유공원 -> 월미도의 코스로 둘러보며 사진을 찍었다. 부끄러운 일도 있었고, 재미있는 이야기도 많았던 (조촐한) 출사. 언제나 그랬듯이, 자세한 이야기 대신 사진으로 그 공간을 채운다.

012345678910111213

댓글 남기기
◀ PREV 1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