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간의 유입로그로 블로그 돌아보기

거의 몇 개월 이상을 버려놨던 블로그에 참 오랜만에 접속해서 유입 로그를 살펴봤더니, 왠지 쓸데없지만 재미있는 글이 떠올랐다. 바로 1주일간의 유입 로그로 내가 쓴 글들을 되돌아보는 시간.

우선 이번 주의 유입 로그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필름스캔'에 관련된 내용이다. 내 블로그 안의 포스트 중 '필름스캔'이라는 키워드로 검색을 해보면, 필름 스캔 이야기, 필름스캔, 20071208, film scan, 이렇게 세 가지의 포스트가 나온다. 이렇게 '필름스캔'에 대한 검색이 많은 건 이미 '필름 스캔 이야기'라는 제목의 포스트에서 설명을 했으니 생략. 하지만, 조만간 괜찮은 사진관을 더 찾아서 스캔 의뢰를 해보고 그 결과물을 받아서 새로운 포스트를 작성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번째 키워드는 'malloc'이 되겠다. 이 키워드에 대해 글을 쓴 건 벌써 3년 전의 일. p = (int *) malloc(0)을 한다면? 이라는 제목으로 심심해서 malloc(0)를 선언했던 일에 대해 적었는데, 생각보다 이 부분에 대해 검색해보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아무래도 정말 부족한 지식으로 글을 작성한데다 나 자신도 확실한 대답을 얻지 못했기 때문에, 이 글을 검색해본 사람들에게는 조금 미안한 마음이 든다.

세번째 키워드는 '만 18세이상 검정고시 영화'. 작년에 <쌍화점> 등의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들 때문에 또다시 고생했던 것들을 생각해서 올해 초, 영비법, '청소년관람불가' 그리고 자퇴생이라는 포스트를 작성했는데, 생각보다 많은 검색이 있었다. 이 포스트에 대한 뒷이야기를 잠깐 이야기하자면, 포스트를 작성한 후 영화진흥위원회 측으로부터 '현재 고등학교 재학생임을 증명하거나 고등학교 졸업생과 동등한 지위를 증명하는 방식이나 절차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습니다. 따라서 영화관 운영 측에서 확실하게 이를 증명할 수 있는 수단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시면 족할 것으로 판단됩니다.'라는 해석을 답변으로 받게 되었다. 하지만 이 부분에 대해 쉽사리 포스트를 남길 수 없는 이유는 아무래도 이 내용에 관계된 기관이 영화진흥위원회만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부분은 아무래도 내가 덜 게을러졌을 때 혹은 내가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그만두게 될 때쯤 완벽해지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위의 세 가지 키워드 외에도 '일촌끊기'나 '눈먼자들의도시', '커넥트'라는 키워드도 있는데, 일촌끊기.라는 글은 4년 전에 그 당시의 여자친구와의 이별 이후 충격 때문에 저지른 일에 대한 글이었고, 사실 별다른 내용이 없는 포스트였다. 그렇지만 아무래도 싸이월드라는 서비스가 예전보다 더 크게 되고 그만큼 하게 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일촌을 끊는 문제를 고민하는 소심한 네티즌들이 많아졌나보다. 혹시라도 누군가와 일촌을 끊을까 하는 고민을 하는 분들이라면, 한 번 잘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라는 말을 하고 싶다.

최근에 과거 포스트들을 많이 정리한 터라 아무래도 그렇게 재미있는 검색어는 없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내가 쓴 글들을 돌아보고 부끄러워할 기회를 갖게 되었다. 어느 덧 포스트의 갯수와 글 작성 능력이 0으로 수렴해버리는 최악의 상황이 되었지만, 그래도 이렇게 심심풀이로나마 블로그를 운영할 생각이다.

댓글 남기기

#090501

 

1.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article_id=55954&page=2&mm=100000001

2. http://www.koreatimes.co.kr/www/news/special/2009/05/181_44086.html

3. http://navercast.naver.com/science/math/184

4. http://navercast.naver.com/science/math/106

5.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article_id=55782&mm=100000005

 

 

댓글 남기기

textcube -> me2day 글보내기 오류

요즘은 크게 좋은 말처럼 들리지는 않지만, '친구 따라 강남 간다'는 격으로 대학 동기를 따라 미투데이를 자주 이용하고 있습니다. 친구들과 함께 쓰는 것도 하나의 이유이겠지만, 아무래도 마이크로 블로그의 장점인 '쓰기 편리함' 때문에 더 찾게 되는 게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우선 미투데이가 뭐냐고 물어보실 분들을 위해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미투데이에서는 150자 이내로 자신의 이야기를 적어서 '올리기'를 누르면 됩니다.

 

약 2개월 전인 2008년 12월 18일자 텍스트큐브닷컴 업데이트 중에서 "텍스트큐브닷컴에서 미투데이로 글 보내기" 기능과 "미투데이에서 텍스트큐브닷컴으로 글 보내기"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아무래도 텍스트큐브닷컴과 미투데이를 둘 다 이용하는 유저로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었는데요.

 

얼마 전에 "텍스트큐브닷컴에서 미투데이로 글 보내기" 기능을 이용하다 한 가지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우선 내용에 대해서 캡쳐한 내용을 보여드리겠습니다.

 

링크 포함 상태. 150bytes

링크 삭제 상태. 128bytes

 

미투데이에서는 링크를 걸고자 하는 부분에 쌍따옴표로 감싸고 그 다음 콜론(:) 기호와 연결될 주소를 기재하는 방식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위의 사진을 보시면 알겠지만, 위에 제가 쓴 글을 연결될 주소로 적을 경우 150 바이트를, 연결될 주소를 삭제하였을 경우 128 바이트를 차지합니다. 정확히 [:http://tt.dayz.org/44]의 글자 수인 12 바이트만큼 차이가 납니다. 이게 무슨 대수냐고요?

 

 

왼쪽에 있는 그림을 한번 보시죠. 왼쪽 그림은 미투데이의 일부를 캡쳐해둔 것입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위에서 설명드렸던 방식으로 링크를 걸도록 되어있고, 미투데이에서는 링크 부분(콜론 기호와 주소)은 입력한 글자 수에 포함되지 않습니다.

 

"텍스트큐브닷컴에서 미투데이로 글 보내기" 기능이 미투데이의 원래 방식과는 약간 다르게 글자 수를 계산하는 바람에 기능을 사용하는 데 약간 어려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어제 텍스트큐브닷컴 피드백란에 이 문제에 대해 말씀드렸는데, 담당자분께서 같은 상황을 재현할 수 없었다고 답변을 달아주셨습니다. 이 글을 확인하시고 수정 부탁드리겠습니다.

 

  • 텍스트큐브닷컴 at 2009.02.03 12:40

    예 말씀하신 문제가 어떠한 사항인지 확인하였습니다. 내부적으로 논의하여 수정을 검토해보겠습니다. 자세한 내용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sy at 2009.02.04 19:10

      그리고, 이 문제 외에, 제가 말씀드렸던 ExperTags 부분의 문제가 또다시 발생하였습니다. 이 부분도 다시 한번 확인 부탁드리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대학에서 꼭 배워야할 전산 과목?


점심시간 이후로는 거의 하는 일이 없어서, 인터넷 이곳저곳을 들락거리다가 우연히 kldp에서 하나의 글을 발견했습니다. 정말 대학에서 꼭 배워야 하는 전산 관련 과목이 뭐가 있을까,라는 주제의 글이었습니다.

링크 ; 대학에서 꼭 배워야 할 과목은 ?? - kicom95님의 글

아무래도 제가 공부하고 있는 분야가 컴퓨터 분야이다보니 자연히 눈이 가게 되더군요. 그래서 현재는 휴학 상태이지만, 제가 속해있는 학교의 커리큘럼을 찾아보았습니다.

링크 ; 한양대학교 정보통신대학 컴퓨터전공 커리큘럼

2005년 초에 확정되었음에도 전공 과목들이 하나씩 추가되거나 커리큘럼 초기에는 있던 과목이 다음 해에는 없어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만, 대부분은 아직까지도 살아있는 과목들이고 제가 배웠던 과목들이네요.

과연 컴퓨터(혹은 전산)에 대해 공부하는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워야 하는,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가르쳐야 하는 과목들은 무엇일까. 언젠가 대학을 졸업한 지인에게 이에 대해 여쭤본 적이 있었습니다만, 그 분의 대답은 "어차피 학교에서 배워봤자 회사에서 써먹는건 거의 없어."이었습니다. 아직까지는 학생의 입장이었던 저는 기운이 빠질 수 밖에 없었지요.

여러분은 어떤 과목을 배우셨나요? 아니면 kicom95님의 글에 나와있듯, 이런 과목은 꼭 배워야 할 것이다,하는 과목이 있으신가요?

댓글 남기기

Political Compass


Nathan의 포스트 - programhill.com

링크 ; Political Compass 번역기

그렇습니다, 그동안 많이 심심했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포스팅도 시간 때우기용으로 하고 있는 것 아니겠습니까, 후후후.
사실은 최근 들어서 정치적, 사회적 문제에 대해서 크게 관심을 표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이 테스트를 해볼까 하고 고민은 많이 했습니다만, 병역법 따위는 무시하고 심심풀이로 한번 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y's political compass


저는 중도와는 조금 거리가 있군요. 그래도 나름대로 결과가 Right나 Authoritarian 쪽으로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놀랐습니다. 조금은 의외랄까요.
댓글 남기기
◀ PREV 12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