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일의 썸머(500 Days of Summer, 2009)


STAFF 감독, 각본ㆍ마크 웹 | 제작ㆍ메이슨 노빅 | 촬영ㆍ에릭 스틸버그
CAST 톰ㆍ조셉 고든-레빗 | 썸머ㆍ주이 디샤넬
DETAIL 러닝타임ㆍ95분 | 관람등급ㆍ15세 이상 관람가 | 홈페이지ㆍwww.foxkorea.co.kr/500days


같은 영화를 세 번씩이나 본다는 것은 웬만해선 쉬운 일도 아니고, 자주 있는 일도 아니다. 하지만 이상하게 이 영화는 개봉하자마자 한 번을 보고, 여운이 남아서 또 다시 보고, 결국 대부분의 상영관에서 내리기 전에 마지막으로 한 번 보게 되었다. 이상한 일이다. 여자친구가 있을 때에는 자주 보지 않게 되던 것이 로맨스 영화인데, 혼자가 되었을 때 가장 보기 편하고, 가장 재미있는 영화가 로맨스 영화라니.

영화의 초입 때 나온 나레이션처럼, 이 영화는 한 남자와 한 여자의 만남에 대한 이야기이지만, 그저 그런 러브스토리는 아니었다-나레이션에서는 This is a story of boy meets girl. But you should know up front, this is not a love story.라고 친절히 말해준다- 과연 한 남자가 한 여자를 만나서 사랑에 빠지는 것은 무엇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 '운명'? 톰은 그렇게 믿었고, 그렇게 생각했고, 그렇게 한 여자, 썸머를 만나게 되었다. 그리고 그 한 여자를 만나는 동안의 일들이 이 영화의 전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없다.

세상 모든 사랑 이야기가 항상 행복할 수는 없는 법. 이 영화는 그 행복한 순간과 불행한 순간을 마치 과거를 회상하듯이 보여준다, 그 일이 먼저 있었고 나중에 있었고는 크게 상관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구성이 이 영화의 장점이자, 내가 가장 끌렸던 부분이다. 게다가 연애에 대한 조언은 자신보다 한참 어린 여동생에게서 듣는 오빠라니, 참 설정도 절묘하다. 연애에 소극적인 오빠와 적극적인 동생, 어쩌면 이 영화만의 모습은 아닐지도 모르는 일이다.

그리고 또 마음에 들었던 부분은 두 남녀의 모습을 화면을 분할하여 같이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연애를 하면서 참 많은 것을 상상하지만, 가장 상상하기 어려웠던 장면이라면, '내가 이 상황에서 이러고 있는데, 과연 이 사람은 어떻게 하고 있을까?'였다. 이 장면이 모든 연애의 해답은 아니겠지만, 왠지 애틋해지는 마음에 더 마음에 들어했을 지도 모른다.

개인적으로 이 영화가 대부분의 상영관에서 일찍 내려버린 상황이 많이 아쉬웠다. 샘 레이미 감독과 토비 맥과이어를 대신해, 차기 <스파이더맨> 작품의 주인공과 감독으로 굳어가는 마크 웹 감독과 조셉 고든-레빗이 처음 만들어낸 장편 영화라는 사실로 이 영화를 조금 더 주목할 수 있게 만들어줬다면, 뮤직비디오를 만들던 감독이 작품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정도의 연출력은 영화 <디스트릭트 9>의 닐 블롬캠프 감독과 함께 차기작을 기대하게 만들어주었다.
◀ PREV 123456···7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