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필름2.0


벌써 영화 전문 잡지인 <필름2.0>이 발행 중지된 지 7개월이 지났다. 매주 1,000원짜리 한 장으로 나의 영화 지식과 감성을 간지럽히던 잡지를 보지 못한 것도 그만큼 지났다. 대신 간간히 2,000원짜리 <무비위크>나 3,000원짜리 <씨네21>을 통해 영화 이야기들을 접하지만, 두 잡지 모두 <필름2.0>만큼 나를 간지럽게 해주지 못한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매주 <필름2.0> 홈페이지에 접속해보지만 역시 돌아오는 것은 서버를 찾을 수 없다는 응답뿐이다. 아무리 내가 소리를 쳐도 그 소리는 어디론가 흡수되어 메아리로 돌아오지 않는다.

1,000원에서 2,000원이나 3,000원으로 올라도 좋으니 <필름2.0>이 어서 정상화되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나만 한 것이 아니었고, 게시판에 올라오는 스팸 및 홍보글들에 눈을 찌푸리는 일도 나만 한 것이 아니었고, 이런 지경까지 오는동안 그 이면의 모습들에 관심을 가지지 못한 것을 후회하는 일도 나만 한 것이 아니었다. 그래도 <필름2.0>은 돌아오지 못했다.

<필름2.0>의 발행 중단 3개월 후, 영화 잡지인 <프리미어>도 갑작스럽게 발행 중단 선언을 해버렸다. <필름2.0>처럼 생산이 어려워져서 중단을 한 게 아니라 아쉬움보다는 약간의 분노감이 들었다.

이제 영화와 관련된 잡지라고는 주간지인 <씨네21>, <무비위크>, 그리고 월간지인 <스크린>, 이렇게 3가지 뿐이다. 3천원, 2천원, 6천원이라는 가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들이 <필름2.0>과는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 <씨네21>의 경우 올 초부터 인쇄 사이즈를 축소하였고, <무비위크>는 한껏 더 엔터테인먼트 요소들을 추가하기 시작했다.

지금이라도 남아있는 것들을 지켜내자니 자꾸만 손이 가지 않고, 옛것을 그리워하자니 그들은 너무 먼길을 가버려 돌아오지 않는다. 안녕, <필름2.0>. 당신이 가버린만큼, 언젠가는 당신의 자리를 채울 다른 영화 잡지가 생겨날 거라고 믿겠어요.

  • 밀까루 at 2010.01.08 00:34

    저도 오늘 혹시나 해서 필름2.0 사이트 들어가봤으나 -_-...

    저 책장에 꽂혀 있는 필름2.0들은 저의 재산인데 이제 더이상 재산을 늘이지 못하는 상태가 되었네요.

    언제가 될지 모르겠으나 다시 돌아와주었으면 좋겠네요.
    다시 돌아온다면 필름3.0으로 돌아오려나~

    • sy at 2010.01.10 00:14

      이미 필름2.0 사이트도 폐쇄된 지 반 년이 넘게 지났고, 인쇄가 중단된 것도 1년이 다 되었네요. 영화 잡지 <스크린> 같은 경우에는 이제 A6 크기 정도 되는 책자 수준으로 간혹 영화관 등에서 배포되고는 하지만, 아마 <필름2.0>이나 <프리미어> 같은 경우에는 다시 돌아올 가능성은 0%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이렇게 말하고 있는 저도 역시, 다시금 <필름2.0>이 <필름2.0>으로 다시 돌아와주길 바라고 있을 뿐입니다 :)

댓글 남기기
◀ PREV 1···456789101112···71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