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의 3월. (via. 미투데이)

벌써 2009년의 3월도 반이 지나가버렸다. 3월에도 하고 싶은 것도, 만나고 싶은 것도 많았는데 결국 내 일상은 크게 달라지지는 않더라. 남은 절반의 3월은 대체 나에게 어떤 일상을 가져다줄까.

  • 역시 나의 인맥은 거기서거기임-_-(me2sms)2009-03-02 21:16:56
  • 내가 너에게 상처준만큼 또 난 자지 못할거야. 대신 너는 그만큼 더 잤으면 좋겠어(me2sms)2009-03-03 02:30:15
  • 한달 가량 지속된 내 불면과 발열은 대체 나를 어디까지 파묻을 셈일까(me2sms)2009-03-04 02:57:49
  • 부모님께서 보고 싶어 하셔서, 낮에 CGV 홈페이지에서 오늘 밤 9시 25분 영화 예매해놨는데, 역시 진작 해드릴 걸 싶은 마음이 든다. 그나저나 난 언제 보지-_-a(me2movie 워낭소리)2009-03-04 20:01:58
  • 조금 더 차가워지자(지금 느끼는 마음이 다시 녹지 않도록)2009-03-04 23:45:29
  • 결국 그렇게 외로움과 서먹함에 대한 갈증은 가시지 않는다(me2sms)2009-03-05 23:08:32
  • 결국 그리워지는건 오렌지쥬스와 요플레 그리고 필름2.0이더라(me2sms)2009-03-05 23:59:56
  • 빨리 만나야죠, 우리.2009-03-06 01:14:12
  • 다섯 시가 넘었는데도 해가 지지 않아. 이제 정말 겨울이 다 가고 있는 거구나2009-03-06 17:14:37
  • 오늘 출근해서야 교육생 스탭이 있다는 걸 알았다. 교육생들에게 그동안 데인 게 너무 많아서인지 겁나더라. 그래도 교육 첫째날은 무사히 완료. 내일까지 하면 또 그 교육생은 스탭 명찰을 달고 다음 주부터 볼 수 있겠네.2009-03-07 19:30:25
  • 내 성격이 참 뭐같다는 것도 알고, 내가 내세울 수 있는 게 없다는 것도 안다.(자기소개 )2009-03-07 19:43:14
  • 아 따뜻한 차도 한잔 마셨으니, 다시 하던 일을 해볼까나2009-03-08 20:52:25
  • 산은 모른다고 한다./물은/모른다 모른다고 한다./속잎 파릇파릇 돋아나는 날/모른다고 한다./내가 기다리고 있는 것을/내가 이처럼 너를 기다리고 있는 것을(me2mms 김춘수 시집 '처용' 중 발췌 )2009-03-09 17:08:22
  • i need you more than ever.(save me plz)2009-03-09 22:49:25
  • 점심 때 도시락을 먹다가, 문득 잿빛 골짜기를 뛰다가 얼라에게 발리는 환상을 본 것 같았어 - _- 이런 게 바로 금단 현상?(망언 정신아얼른들어온나)2009-03-10 00:41:38
  • 누나네삼치의 흔적.(me2mms me2photo 식미투)2009-03-11 22:05:19

    me2photo

  • 아마 너를 만나게 된다면, 너를 글만으로 처음 알았던 그때의 떨림을 다시 느낄 수 있겠지? 난 그럴거라 믿어.(미안해 그때 말들의 절반은 거짓이었나봐)2009-03-12 03:03:29
  • give me your strength to stop my hatreds, and my enemies.(me2sms)2009-03-12 14:12:45
  • 햇님아 그렇게 숨어서 비웃지마라.(me2mms me2photo 다시 맑음)2009-03-13 14:48:39

    me2photo

  • 오늘도 어김없이 출근(me2sms)2009-03-14 09:47:45
  • 노래와 함께 쌓여가는 추억들을 도저히 어쩌지 못해 결국 난 그 노래들을 놓아버린 적이 있다. 자우림의 노래가 그랬고, 이브의 노래가 그랬다. 그 노래들을 다시 찾는데 10년이 걸린다면, 난 앞으로 얼마나 많은 노래들을 10년동안 잊어야 하는걸까.2009-03-15 01:50:29
  • 결국 또 아직까지 잠을 못자고 있었다. 계속해서 마음에 걸려, 네가 느꼈을 기분, 네가 했던 말, 그리고 내가 너에게 상처줬던 말도. 내 불면은 혹시라도 네 생각 때문일까.(me2mms)2009-03-15 04:36:56
  • milly marr at 2009.03.16 11:16

    불면과 발열이 한달 넘게 지속되면 병원을 가 따샤-_-)
    나 있는 부대는 19시 이전엔 계속 해가 보이더라'ㅅ' 근데 20시되면 깜깜하고;;
    이런 와우같은..-_-) 난 어째 또 땡기는게 마땅히 없네'ㅅ'

    아우 충치치료의 후유증+마취의 얼얼함..ㅠ_ㅠ) 황사가 장난없다-

댓글 남기기
◀ PREV 1···131415161718192021···71 NEXT ▶